'Sports/K-1'에 해당되는 글 33

  1. 2007.09.15 K-1 히어로즈 2007
  2. 2007.09.09 K-1 World Grand Prix 2007
  3. 2007.09.09 K-1 World MAX 2007
Sports/K-1 | Posted by hyena0 2007. 9. 15. 23:44

K-1 히어로즈 2007

K-1 Hero's 2007

 9월 17일 오후 3시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K-1 히어로즈 경기가 열린다. MMA 룰로 진행되는 히어로즈 경기에는 한국선수로는 유일하게 윤동식 선수가 출전한다.

 지난 경기에서 연패의 늪에서 벗어난 윤동식 선수는 제레그 가레식 이라는 유도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선수와 경기를 하게 된다. 윤동식 선수의 인터뷰에서는 상대가 유도가이던지 신경쓰지 않고 담담하게 경기를 임할 것이라는 인상을 받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경기에는 세르게이 하리토노프와 알리스타 오브레임이 PRIDE FC에서 이적하여 경기를 하게 되는데, K-1의 흥행몰이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리고 이 둘의 경기는 한때 효도르를 추격하던 세르게이의 설욕전이 될지 아니면 다시 한번 패하게 될지 기대되는 경기중의 하나이다.

 J.Z 칼반의 경기도 기대되는 것중에 하나인데, 지난 K-1 MAX 경기에 출전하여 꽃미남 일본선수인 마사토에게 패하게 되었다. 칼반은 선전했으나, 입식타격에 익숙하지 않아 판정패하는 아쉬움을 보였는데, 자신의 종목인 MMA 룰에서는 빛을 발할지 기대된다.

 이외에 이노와는 연패의 늪에서 벗어날 것인가와 우노 카오루 선수는 이번엔 어떤 신기에 가까운 관절기를 보일지 궁금해 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AGk-1

댓글을 달아 주세요

Sports/K-1 | Posted by hyena0 2007. 9. 9. 15:54

K-1 World Grand Prix 2007

K-1 World Grand Prix 2007

 2007 K-1 월드 그랑프리 개막전이 서울에서 열린다. 서울에서 개막전을 연다는 것은 한국시장을 꽤 염두에 두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개막전인 만큼 걸출한 스타급 선수가 대거 출전하는데, 현 챔피언 세미슐트에서부터, 제롬느 벤너, 레미 본야스키, 피터 아츠, 레이 세포 등 현재 K-1의 주류 선수들이 출전하여 월드 그랑프리에 출전할 선수를 가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거에 대진을 발표할 때에는 공개 추첨을 했는데, 이번에도 그렇게 진행된 것인지에 대해서는 확실치가 않다. 우선 최홍만이 다시 리벤지 매치 식으로 마이티 모와 싸우게 되었고, 세미슐트도 덩치가 비슷한 폴 슬로윈스키와 겨루는 것이 특이하다고 하겠다. 기존 GP에 출전선수와 대륙간 경기에서 출전권을 따낸 선수들간의 경기인 만큼, 기존의 스타급 선수가 GP에 출전할지 기존 선수를 꺽고 새롭게 GP에 출전해서 신성으로 떠오를지는 지켜봐야 알 것이다.

 최홍만이 마이티 모에 설욕하여 그간 뇌종양이다 뭐다 마음고생했던 것을 날려버리고 GP에 당당히 입성하길 바라는 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AGk-1

댓글을 달아 주세요

Sports/K-1 | Posted by hyena0 2007. 9. 9. 15:44

K-1 World MAX 2007

K-1 World MAX 2007

 K-1 MAX 세계최강자 경기가 10월 3일에 도쿄에서 벌어진다. 대진표는 이미 나온 상태인데, 어느 쪽도 누가 이길지 쉽게 판단하기 어려운 경기로 예상된다.

 참가하는 선수는 일본의 간판스타인 마사토, 작년의 챔프인 태국의 프아까오, 키는 작지만 날쌘 그리스의 마이크 잠비디스, 우크라이나의 아투르 키센코, 네덜란드의 앨버트 클라우스, 킥복싱이 주기술인 일본의 사토 요시히로, 네덜란드의 앤디 사워, 아르메니아의 드라고 순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사토의 경우는 일본의 자존심이지만, 몇 년째 쁘아까오의 신성의 벽을 넘지 못하고 있다. 쁘아까오는 작년의 경우 펀치기술이 강화되어 강자로서 손색이 없었다. 올해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마사토와는 어떤 경기를 펼칠지 기대된다.

 4강전을 예상해보자면, 쁘아까오, 잠비디스, 앨버트 클라우스, 앤디사워로 예상되는데, 여기서 이변이 날지 어떨지는 모르겠다. 그래도 예상해보자면 결승에 쁘아까오와 앤디사워가 붙지 않을까 싶은데, 올해도 쁘아까오가 우승할지는 두고봐야 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